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코로나 확진자 116명 3명 사망…"뉴사우스웨일스 61명으로 증가"

호주뉴스 0 3777 0 0

1.png

 

호주는 코로나19의 확진 증가세가 꾸준하게 이어지고 있다. 시드니가 속해 있는 뉴사우스웨일스(NSW) 주는 매일 3~8명의 확진자가 나오고 있지만 방역 당국의 투명한 동선 공개로 급속한 확산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

 

호주 보건부는 10일 오후 8시(현지시간) 기준 호주 코로나19 확진자는 116명, 사망자 3명으로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세계적 확산 속도와는 다소 차이가 있는 집계이다.

 

완만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최근 미국과 스위스에서 온 50 대 여성과 60대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도로시 헨더슨 롯지 노인 케어 시설에서 사망 한 거주자와 관련된 30 대 여성도 확진자에 포함됐다.

 

이날 새로운 확진자 중 최근 이탈리아를 방문한 이력이 있는 60대 여성이 확진되어 한국과 중국을 포함한 입국 금지 국가에 이탈리아도 포함되어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이탈리아는 지난 10일 '전 국민 외출 금지령'을 발효하는 등 전시 상태와 다름없다.

 

한편 호주 확진자 증가의 견인차를 하고 있는 뉴사우스웨일스주의 경우 학생들과 노인의 감염이 다수 확인되는 등 노약자에 대한 사전 예방에 집중하고 있는 모습이다.

 

뉴사우스웨일스주 보건부(NSW Health)는 “지역 사회에서 코로나19의 확산을 늦추기 위해 진단된 사례를 지속적으로 찾고 이에 대응하고 있다"라고 밝히고 있다.

 

이에 우리 교민들은 투명한 정보를 공개하고 있는 정부 당국의 조치에 대해 신뢰할 필요가 있는 대목으로 보인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